정유사, 지난해 상반기에 역대 최대 실적 달성

[뉴스케이프 전수영 기자] 지난해 국내 경제 불황에도 불구하고 정유업계는 호질적을 기록하며 성과급 잔치를 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GS칼텍스는 최근 임직원에게 보낸 안내문에서 "작년도 경영실적 달성에 대한 성과급으로 기본연봉의 50%를 1월 27일에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일한 수준이다.

앞서 현대오일뱅크도 기본급의 1000% 수준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현대오일뱅크 모든 임직원은 지난해 12월 30일에 월 기본급의 1000%를 성과급으로 받았다. 이는 전년 600%에서 400%p 늘어난 수치다.

GS칼텍스와 현대오일뱅크의 지난해 3분까지의 영업이익은 전년과 비교해 각각 186%, 226% 늘어났다.

두 업체를 포함한 정유업계는 지난해 상반기까지 이어진 고유가와 정제마진 초강세로 인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는 지난해 상반기에만 12조원이 넘는 흑자를 기록했다.

다만 하반기 들어서면서 유가 하락과 정제마진 폭 감소로 실적은 다소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은 아직까지 성과급 규모를 정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이 두 업체의 성과급 규모가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한다.

저작권자 © 뉴스케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