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무→권고로 완화…60세 이상 고위험군 백신 접종 권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케이프 황현산 기자]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 다만 감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는 당분간 의무 착용을 계속해야 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회의에서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결정한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조정지표 4가지 중 ‘환자발생 안정화’, ‘위중증·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의 3가지가 충족됐고 대외 위험요인도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된다는 것이다. 

한 총리는 설 연휴에 이동이 늘어나고 대면 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완화 시점을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감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는 당분간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그러나 이들 지역도 향후 감염 추이에 따라 권고 전환 여부를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한 총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 취약시설 거주 어르신들께서는 서둘러 접종받으시길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케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