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마트)
(사진=롯데마트)

[뉴스케이프 박민지 기자] 롯데마트는 청량리점과 김포공항점 토이저러스 매장에 운영 중인 산리오마켓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산리오는 글로벌 캐릭터 전문 기업이자 브랜드로 전 세계에서 캐릭터 콘텐츠와 상품화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대표 캐릭터로는 마이멜로디, 쿠로미, 헬로키티 등이 있다. 국내에도 자회사를 운영해 활발한 마케팅과 상품화를 진행 중이고 팝업 매장을 통해 산리오 캐릭터 굿즈들을 접할 수 있었지만, 오프라인 매장이 없어 소비자들이 상품을 구매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었다.

롯데마트 토이저러스에서 운영하는 산리오 마켓에서는 완구, 문구, 디지털 액세서리, 인테리어 소품 등 다양한 캐릭터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산리오 마켓은 신규 론칭 이후 MZ세대 고객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토이저러스의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토이저러스 청량리점의 경우 산리오 마켓을 오픈한 지난 1월부터 9월 중순까지 매출이 전년대비 40% 상승했고, 지난 7월 산리오 마켓을 오픈한 토이저러스 김포공항점은 9월 중순까지 전년대비 70% 매출이 늘었다.

청량리점은 포토존 및 한정 아트워크를 이용한 포토 자판기 등을 구비하여 차별화 요소를 줬다. 또한 토이저러스에서 개발한 포토카드 키홀더 등의 단독 상품은 오픈 이후 1달동안 4500개가 완판되어 추가 생산을 했다.

김포공항점은 고객이 탑승할 수 있는 스태츄와 아트월을 활용한 인테리어 컨셉으로 또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또한 먼저 오픈한 청량리점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 수요가 높은 봉제완구, 파우치, 에코백 등의 상품 구색을 보강하는 등 100개 이상의 품목을 확대했다. 단독 상품도 기존 5종에서 20여종으로 늘어났다.

롯데마트는 올해 하반기 잠실 제타플렉스점 토이저러스에 산리오 마켓 3호점을 오픈할 예정이다.

김보경 롯데마트 컬쳐콘텐츠 부문장은 "캐릭터 IP 산업 성장에 발맞춰 키덜트족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산리오 마켓을 롯데마트 토이저러스에 유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캐릭터 컨텐츠를 통해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새로움과 즐거움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케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