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9일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한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후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연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이승정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장,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9일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한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후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연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이승정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장,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뉴스케이프 전수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9일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한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후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다리를 넘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행사는 22일까지 진행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는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2008년 시작돼 지난해까지 전국 문화예술 관계자, 제주시민, 관광객 등 13만5000여 명이 참여한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축제다.

현대차그룹은 해마다 후원사로 참여하며 전국의 문화예술 관계자들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양질의 문화공연을 선보이는 등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이 한국의 대표적인 아트마켓형 페스티벌로 자리 잡는 데 기여해 왔다.

아트마켓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문화예술 단체들이 부스 전시를 통해 주요 활동과 사업 아이템 등을 홍보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157개의 문예회관과 234개의 예술 단체가 부스를 꾸리고 전시에 참가했다.

특히 올해 페스티벌에서 현대차그룹은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를 통해 선발된 문화예술 관련 사회적 기업 3개 팀을 초청해 문화예술 관계자들에게 이들의 활동이 폭넓게 홍보될 수 있도록 '아트마켓' 부스 전시를 지원한다.

또한 페스티벌과 연계해 지난 18일에는 서귀포 예술의 전당에서 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 대상자들이 공연하는 '현대차그룹과 함께하는 뮤지컬 갈라콘서트'를 열었다.

이어서 현대차그룹이 후원하는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의 역대 수상자들이 뮤지컬 배우 박혜나, 영화배우 최대철과 함께 유명 뮤지컬 OST 10 곡을 실연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의 슬로건 '다리를 넘어'의 의미를 살려 문예회관, 예술단체 그리고 관객을 이어주는 희망의 다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한국 문화예술계의 새로운 부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케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