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자립준비청년들을 대상으로 자격취득 교육지원사업의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자립준비청년들을 대상으로 자격취득 교육지원사업의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뉴스케이프 전수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최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한국아동복지협회와 전국 아동 양육시설 38곳에 총 14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3년 차를 맞은 희망스케치는 아동 양육시설에서 생활하는 보호아동과 만 18세가 돼 양육시설 퇴소 후 독립해야 하는 자립준비청소년(보호종료아동)을 지원하는 대표 사업이다.

전달된 후원금은 자립준비청년의 취업과 자격 취득을 지원하고 보호아동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는 데 사용된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보다 40여 명 늘어난 100여 명의 자립준비청년을 선발해 자격 취득을 위한 학원비, 자격 취득, 응시비, 실습물품 등 일체의 비용을 지급하고 월 30만원의 자기개발비도 지원한다. 재단은 최근 선발한 자립준비청년들을 대상으로 자력 취득 교육 지원사업의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조선 계열사 기술교육원을 활용해 실무교육을 이수하고 사내협력사에 취업할 수 있는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상자에게는 주거 지원과 함께 월 50만원의 자기개발비가 제공되며 지원 기간도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났다. 지금까지 총 42명이 취업연계 프로그램에 참여한 가운데 현재 현대삼호중공업이 지원자를 모집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보호아동의 정서 안정을 위해 전국 아동 양육시설 10곳에 벽면정원을 설치하고 누수, 단열 문제가 있는 28곳에는 개·보수 비용을 지원했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자립준비청년이 사회의 일원으로 자립하고 보호아동이 정서적인 안정을 통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전하는 취지”라며 “앞으로도 미래세대 자립과 안정 지원 사업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케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